센가 Senga

id2_30_Senga_010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에서 태어남, 1945년 15세에 2개월간 동원됨

꼭 인사를 해야 했어요.

ごんにちわ, さよなら(안녕하세요, 안녕히계세요)’

인사를 하지 않으면,

화를 냈지만 때리지는 않았어요.

id2_30_Senga_027

부모님은 농사일을 했어요. 오빠, 남동생, 나 이렇게 세남매였고, 우리는 행복하게 살았어요.

15살 때 일본군이 와서 부모님에게 나를 불러 달라고 했어요. 5명의 일본군이 왔는데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 들을 수가 없었어요.

강제로 끌려가는데 어디로 가는지 몰라 더 무서웠어요. 

정글 안으로 끌려 갔고, 바락(대나무로 만든 집, 인도네시아에서 위안소를 지칭하기도 함)에 가두었어요.

하루에 2명의 군인이 왔어요. 당할 때는 정신이 너무나 없었어요. 혼이 나가는 듯했고, 아무 것도 기억이 안 날 정도 였어요. 

누구랑 했는지 하루에 몇 명이랑 했는지 계산도 하지 않았어요. 특별한 병은 없었지만, 성기가 간지럽고 가끔 피도 났어요. 의사가 없어 치료를 전혀 받지 못했어요.

id2_30_Senga_029
id2_30_Senga_028

바락에는 나 외에도 4명의 여자가 더 있었고, 일본군이 통제하고 감시했어요.

2개월 동안 있으면서 콘돔도 없이 성폭행을 당했지만, 다행히도 임신은 안 되었어요. 일본이 져서 돌아 가면서, 급여나 물건 같은 것을 주지 않았어요.

집에 돌아 왔을 때, 아버지가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물어서, 나는 일본군에게 요리만 했다고 얘기했어요. 결혼한 후에도 남편한테도 요리만 했다고 얘기했어요. 

* 집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오래된 미싱이 한 대 놓여있다. 자기 옷을 만들어 입고, 침대 커튼도 직접 만들어 사용한다.

바리 Barri

id2_22_Barri_010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에서 태어남, 1942년 15세에 3개월간 동원됨

아무런 치료도 받지 못했어요.

3개월 만에 일본군은

성기에 병이 생겼다며

집으로 가라고 했어요.

id2_22_Barri_026

부모님은 농사를 지으러 가고 혼자 집에 있었어요. 일본군이 와서 2층에서 내려 오라고 소리를 질러 무서워 내려 갔어요. 그러고는 그대로 군부대로 끌려 갔어요. 일본 건물을 세우는데 남자는 벙커를 만들고, 여자는 땅을 고르는 일을 매일 했어요. 

일하는 중에 긴 칼을 가지고 있는 일본군이 와서 내 손을 만지면서 바락(대나무로 만든 집, 위안소를 지칭하기도 함) 으로 데려가 성폭행을 했어요.

오전에는 일을 하고, 오후에는 붙잡혀서 2-4명의 군인에게 그 짓을 계속 당했어요. 방이 여러 개 있었고, 다른 여자 10명 정도 있었어요.

가끔은 거기서 잔 적도 있지만 저녁에는 숙소로 돌아 왔어요. 계속되는 성폭행에 성기가 붓고 아팠지만, 아무런 치료도 받지 못했어요. 3개월 만에 일본군은 성기에 병이 생겼다며 집으로 가라고 했어요.

id2_22_Barri_021
id2_22_Barri_023

아무 것도 받지 못한 채 걸어서 집에 왔어요. 아버지가 고향 의사에게 약을 구해 와서 먹었어요. 병명은 남자에게 걸리는 병이라고만 들었어요.

살면서 많은 남자들이 나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나 개인적으로 무서웠어요. 일본군 때문에 많이 두려웠어요.

* 할머니는 인터뷰를 하는 동안에도 타스비흐(Tasbih: 이슬람 묵주)를 계속해서 돌리고 있다. 하루에 많은 시간을 기도를 하며 보낸다. 다른 무엇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마음의 달래는 방법이 그것뿐이었다. 

주오티엔메이 卓天妹

ch3_23_ZHUO Tian-mei_010

중국 하이난에서 태어남, 1940년 15세에 4년간 동원됨

통역자 매국노는 일본군을 위해

리족黎族의 춤과 노래를 부르고,

밤에는 군인에게

성폭행을 당할 수 있다고 했어요.

ch3_23_ZHUO Tian-mei_024

9월에 일본군이 마을로 들어 왔어요. 15 살인 나를 강제적으로 붙잡아 데려 갔어요. 그 곳에는 다른 여자 20명이 있었어요. 나를 데려갔던 통역자 매국노는 일본군을 위해 리족黎族의 춤과 노래를 부르고, 밤에는 군인에게 성폭행을 당할 수 있다고 했어요.

잔인한 성폭행을 당하고 나서 출혈이 심했어요. 다음날에도 출혈이 계속 되자 나를 집으로 돌려 보냈어요.

한 달에 4-5번은 일본군 부대에 가야 했어요. 한번 갈 때마다 4-5일은 머물었어요. 낮에는 청소와 물을 기르고, 저녁에는 3-4명의 군인과 자야 했어요.

나는 임신이나 낙태를 한 여자들을 봤어요. 일본의 악마 몇 명이 여자를 성폭행하고 죽였어요.

넓은 방을 판자로 막아 3개의 방으로 나누었어요. 문은 밖으로 잠겨 있었고, 각각의 방에는 여자들이 있었어요. 1년을 그렇게 지냈어요. 

ch3_23_ZHUO Tian-mei_021
ch3_23_ZHUO Tian-mei_023

그후 나는 철길에 까는 돌을 채석하는 산간 도로로 보내졌어요.  낮에는 도로를 까는 일을 하고, 밤에는 성폭행을 당했어요.

3년 넘게 그러고는 도망을 쳐서 산에 숨었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일본군이 지키고 있었기 때문에 4년동안 부모를 만날 수 없었어요.

나는 도망을 쳤기 때문에 또 붙잡힐 수 있었어요. 일본이 항복할 때까지 산에서 지내다가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어요. 

* 가족들은 리족 마을에서 농사를 지으며 산다. 주변에 다른 집들과 떨어져 있기 때문에 동네 마실을 다닐 만한 곳이 없다. 그래서인지 조용한 성격의 할머니는 낯선 나를 반겨주었다. 

 카르민다 Carminda Dou

tm1_02_Carminda_022

동티모르 틸로마르에서 태어남, 1942년 16세(추정)에 3년간 동원됨

갑자기 ‘一, 二, 三(1, 2, 3)’

일본 숫자를 발음하기 시작한다.

가족들은 계속 말해보라고 하지만,

더 이상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tm1_02_Carminda_023

구부러진 등허리, 왜소해 보이는 피해자의 나이는 90세가 넘어 보였다.

오래 전 부터 알츠하이머가 진행되어 당시의 기억은 물론 일상적인 대화조차 이어 나갈 수 없었다.

다행히도 같이 살고 있는 동생 Martina씨로부터 언니의 이야기를 조금이나마 들을 수 있었다.

둘은 자매이지만, 어머니는 같고 아버지가 서로 달라 어린 시절 서로 다른 곳에서 자랐다.

일본군이 들어왔을 무렵 언니와 동생은 비슷한 시기에 둘 다 일본군에게 끌려 갔지만, 서로 소식을 몰랐다.

동생 말에 의하면, 일본군이 길을 만들면서 언니가 사는 곳까지 왔고, 언니를 강제적으로 잡아 갔다고 한다. 그리고 전쟁이 끝나기 전 3년 동안 성노예를 당했다고 한다.

tm1_02_Carminda_021
tm1_02_Carminda_010

인터뷰 내내 동생 옆에 앉아 있는 언니는 미소만 지을 뿐이다. 중간에는 언니가 갑자기イチ、ニ、サン(1, 2, 3)’ 일본 숫자를 발음하기 시작한다. 가족들은 계속 말해보라고 하지만, 더 이상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동생이 당시 일본군의 만행에 대해 이야기를 하자, 미소를 짓던 언니의 표정이 일그러지기 시작했다. 피해자는 이미 많은 기억을 잊었지만, 가슴속에 남아 있는 고통은 지울 수 없었다.

* 높은 문턱에 위치한 좁은 입구의 집은 내가 들어가기에도 힘들었다.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가 이 위험할 곳을 드나들다가 넘어지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다. 사방이 막혀 빛이 제대로 들지 않지만, 방안에서 식사를 하고 쉬며 그렇게 생활을 한다.

미나 Minah

id2_20_Minah_010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에서 태어남, 1942년 15세에 2년간 동원됨

하루 4-5명씩 매일같이 왔어요.

그 안에서 2번의 임신을 했는데,

모두 유산을 했어요.

id2_20_Minah_025

친구 2명과 함께 커피 농사를 지으러 가는 길이었어요. 일본군이 와서 농사를 지으러 가야 한다며 강제적으로 차에 태웠어요. 이미 여러 명의 여자들이 있었어요. 멀리 떨어진 곳으로 데려가 우리를 씻기고 옷을 갈아 입혀, 한 방에 한 명씩 들여 보냈어요.

그때 5명의 군인이 차례로 들어 와 나를 성 폭행했어요. 하루 4-5명씩 매일같이 왔어요. 그 안에서 2번의 임신을 했는데, 모두 유산을 했어요. 일본 의사 남자1, 여자1명이 있어 진료를 받고 약을 먹었지만 전혀 도움이 안 되고 아프기만 했어요.

어느 날 5명의 군인에게 성폭행 당한 후 성기가 붓고 너무 아팠어요.  또 한 명의 군인이 들어와 하려고 할 때 너무 아파서 소리를 지르자, 화를 내며 마구잡이로 때려서 눈에서 피가 흘렀어요.

id2_20_Minah_024
id2_20_Minah_023

그때서야 군인이 집으로 돌아가라고 했어요. 8일 동안 산길을 걸어서 집으로 돌아왔어요. 그때부터 왼쪽 눈은 조금밖에 안 보이고, 오른쪽은 아예 안 보였어요.  아직도 눈 때문에 병원에 다니고 있어요.

 그 외에도 숨쉬기가 힘들고, 그때를 생각만 하면 머리가 아파요. 일본군이 나에게 그런 짓을 했으니까 꼭 일본정부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어요.

* 할머니는 Sulawesi에서 피해자 지원을 하고 있는 Darmawi씨와 친척관계이다. 할머니는 2015년까지 혼자 살았으나, 점점 눈이 보이지 않아 힘들어서 Darmawi씨 누나 집에서 같이 산다.

리메이진 李美金

ch3_19_LI Mei-jin_010

중국 하이난에서 태어남, 1942년 16세에 한달간 동원됨

마을에 내가 그런 일을 당한 것이 소문이 났고,

여자 몸으로서 그때 부끄러웠어요.

일본 기녀라고 매국노로 취급되었기....

일본군이 침략을 했을 때 마을 사람들과 뒷산으로 도망갔어요일본군이 없는 줄 알고 집으로 돌아 오다 잡혔어요모두 비행장을 만드는 일에 동원되었어요사람들을 산에 나무로 집을 지어 살게 했지만 200m 거리의 연장을 보관하는 초가집에 따로 살게 했어요

밤에2-3 명의 군인들이 총을 들고 왔어요. 무서워서 반항도 할 수 없었어요. 5-6명의 다른 여자들도 있었지만, 감시 때문에 서로 말을 하거나 쳐다볼 수가 없었어요.

ch3_19_LI Mei-jin_023
ch3_19_LI Mei-jin_021

남자 여자 분리해서 일을 하게 했어요. 낮에 서로 만나게 되면 저녁에 누가 와서 강간을 했다는 말이 나오기 때문이에요. 먹는 것은 죽이나, 물에 소금을 풀어 만 밥밖에 없었어요.

신혼부부도 와서 일을 했는데, 남편이 죽었어요. 그 장례 행렬에 가족인 척하며 탈출을 했어요.

ch3_19_LI Mei-jin_022

마을에 내가 그런 일을 당한 것이 소문이 났고, 여자 몸으로서 그때 부끄러웠어요. 일본 기녀라고 매국노로 취급되었기 때문에 파렴치하게 인식했어요.

허리가 아프고, 풍습성 관절염 때문에 힘들어요. 일본사람 보면 치가 떨려요. 전쟁이 나면 제 일선에 나가 싸우고 싶어요.

* 몇 년 전만 해도 천정에서 가느다란 빛이 여러 개 내려 왔는데, 최근 집 수리를 해서 비는 안 새게 되었다. 아직 시멘트가 그대로 드러나 있어 습하고 눅눅할 때에는 냄새와 독이 올라오는 듯하다. 다음에는 도배를 해서 마무리를 해 드려야겠다.

김복득 KIM Bog-deug

kr_18_KIM Bog-deug_010

조선 경상남도에서 태어남, 1939년 21세에 7년간 동원됨

성병이 안 걸리려고

밑에다 가루를 뿌리고,

팔뚝에 606호 주사도 맞았어요.

고통스러웠어요.

kr_18_KIM Bog-deug_030

가난하게 살았지만, 부모님의 사랑을 받으며 컸어요. 어려서 그물을 만드는 공장에서 일했어요. 쉬는 날, 섬에 사는 고모 집에 가기 위해서 배를 기다리는데,

한 남자가 돈을 벌게 해 준다며 강제적으로 부산으로 끌고 갔어요. 집에 알리지도 못했어요. 부산에서 어디로 가는지 모른 채 배를 탔는데,

도착하니까 중국 따리옌大이었어요. 하꼬방 10개가 줄지어 있었어요. 나는 그중 하나에 집어 넣어졌어요. 무서웠어요.

갑자기 문이 열리고 누런 군복의 군인이 들어왔어요. 무조건 덤벼들었어요. 매일 군인들이 방 앞에 줄을 섰어요.

하루에 10명은 왔어요. 성병이 안 걸리려고 밑에다 가루를 뿌리고, 팔뚝에 606호 주사도 맞았어요. 고통스러웠어요.

3년이 지나고 필리핀으로 갔어요. 조선 여자뿐 아니라 일본 여자도 1-2명 있었어요.

kr_18_KIM Bog-deug_026
kr_18_KIM Bog-deug_022

전쟁이 끝나고 돌아올 때는 일본 군함을 타고 나가사키로 왔어요. 거기서 다시 부산으로 해서 왔어요. 이미 어머니는 돌아가시고,

고향에서 위안부였다는 소문이 나서 따가운 시선 속에 괴롭게 살았어요. 첩 살이를 했는데 본처는 그런 나를 이해해 주었어요.

 

* 2000년도에 통영에서 4명의 할머니를 만났는데, 이제는 김복득 할머니 만 남았다. 얼마전 한국 나이로 100세 잔치를 요양병원에서 했다. 그 때도 직접 화장을 하며 외출 준비를 했다.

라우린다 Laurinda Dapuhalek

tm1_01_Laurinda_010

동티모르 베코에서 태어남, 1942년 12세에 3년간 동원됨

일본군은 내 이름을 놔두고

나를 '타즈코Tazuko'라고 불렸어요.

밥은 주지만 돈은 주지 않았어요.

tm1_01_Laurinda_021

나는 내 나이를 정확히 기억 못해요. 어릴 때는 부모님하고 언니 2명이서 같이 살았어요. 어느 날 일본군이 길을 만들면서 우리 마을까지 들어왔어요.

총 싸움을 하면서 예쁘게 생긴 여자들은 다 잡았어요. 그때 12살 정도 였어요. 언니 2명은 결혼을 했기 때문에 잡아가지는 않았어요.

일은 시키지 않았어요. 군인은 많았지만 여자는 우리 둘뿐이었어요. 매일 많은 군인과 잤어요. 의사가 있어서 건강 검진을 했어요. 그때 큰 병은 안 걸렸고, 열이 나거나 아프면 약을 주었어요.

일본군은 내 팔에 문신을 새겨 넣었어요. ‘多鶴子 ‘JAPON…’을 새겼는데, 그때는 무엇인지 몰랐어요.

일본군은 내 이름을 놔두고 나를 'Tazuko'라고 불렸어요. 밥은 주지만 돈은 주지 않았어요.

tm1_01_Laurinda_024
tm1_01_Laurinda_025

전쟁이 끝나고 3년 만에 풀려 났어요. 그때 생각을 하면 마음이 안 좋고 머리가 아파요.

일본의 높은 사람이 와서 직접 봐야 돼요.

옛날의 마음이 아파서 보상을 해주어야 돼요. 돈과 옷을 주었으면 좋겠어요.

 

* 딜리Dili에서 200킬로의 거리이지만, 차로 10시간을 넘게 달려서야 할머니 집에 도착을 했다.  높게 솟은 전통가옥 아래에 공간을 두어, 아래에는 돼지, 닭 같은 가축이 살고, 그 위에 할머니가 산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집안이 어둡기만 하다. 최근에는 다른 땅에 시멘트로 집을 만들기 위해 기초공사를 하고 있다.

이탕 ITang

id2_17_ITang_010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에서 태어남, 1945년 15세(추정)에 3개월간 동원됨

인도네시아 사람들이었고,

다른 고향의 여자들도 있었어요.

40명은 되는데,

한방에 한 명씩 있었어요.

id2_17_ITang_025

 

물건을 사기 위해 시장에 나갔어요. 거기서 갑자기 일본군이 와서 끌고 갔는데, Malimpong으로 갔어요. 그곳에 많은 여자들이 끌려 왔어요.

엄청 큰 바락(대나무로 만든 집, 위안소를 지칭하기도 함)에 인도네시아 사람들이었고, 다른 고향의 여자들도 있었어요. 40명은 되는데, 한방에 한 명씩 있었어요.

id2_17_ITang_022

하루에 군인 5명 정도는 해야 했어요. 콘돔도 없었고, 병 치료도 없었어요. 일본군이 관리를 했는데 긴 칼을 찬 군인도 왔어요. 3개월 뒤 일본군이 가면서 풀려 났어요. 거기서 집까지 30킬로 정도였는데, 걸어서 갔어요. 부모님이 어디에 있었냐고 물었어요.

난 일본군에 잡혀서 끌려 갔고, 무서웠다고 얘기했어요. 어머니는 네가 원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강제적으로 끌려 나가 어쩔 수 없는 것이라고 했어요.

id2_17_ITang_023

같은 고향 사람과 결혼 했는데, 남편은 알고 있었어요. 일본군과 한 것 때문에 몸 전체가 아파요.

모든 도움을 주었으면 좋겠어요. 아프거나 상처 입은 상황에서 많은 도움이 필요해요

 

* 2015년 집 앞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해서 걸을 수가 없다. 집 안에서도 바닥을 기어 다닌다. 교통 사고 후 수술을 했는데도 완치가 안 되었다. 소변을 보는 것도 호수에 의지한다. 여러 자녀의 집을 오가며 살고 있는데, 지금의 집에서는 방이 없어 주방 찬장 뒤 공간에 매트를 깔고 위로는 천장 대신 천으로 바람막이를 만들어 지낸다.

파우스트 Fausta Gomez

ph3_19_Fausta_010

필리핀 아라얏에서 태어남, 1943년 12세에 한달간 동원됨

마을 사람들이 내가 성폭행 당한 것을

알기 때문에 나를 좋아하지 않았어요.

결혼도 다른 곳의 남자와 했어요.

ph3_19_Fausta_023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어머니를 도와 바나나 잎을 시장에 팔기 위해 평소처럼 일을 하고 있었어요. 오후에 일본군이 와서 나를 강제적으로 트럭에 태웠어요. 그 안에는 3명의 여자와 많은 일본군이 있었어요.

나는 군부대로 사용되는 Arayat central school로 끌려갔고, 여자들은 각각 다른 방에 가두어졌어요. 다른 여자들은 볼 수 없었지만, 울음 소리는 들을 수 있었어요.

저녁에 돼서 일본군 2명이 들어와서 나를 구타하며 옷을 벗겼어요. 나는 울며 그만하라고 저항했어요. 고통스러웠어요.

다음날에는 군인이 오지 않았어요. 이후 나를 성폭행한 군인이 밤마다 왔지만, 학대하지는 않았어요.한 두달 군부대 있으면서, 그 군인에게 계속 집에 보내 달라고 항의했어요. 나를 불쌍히 여겼는지 집으로 가라고 했어요. 

ph3_19_Fausta_025
ph3_19_Fausta_022

집으로 돌아오니 집은 불 태워져 없어졌고, 어머니는 이웃집에서 열이 나서 아파 누워 있었어요. 몇 달 동안 나는 충격에 빠졌어요. 마을 사람들이 내가 성폭행 당한 것을 알기 때문에 나를 좋아하지 않았어요. 결혼도 다른 곳의 남자와 했어요.

나를 이렇게 만든 일본군이 잔인한 행위를 반성하기를 바라요. 나는 죽기 전에 정의가 세워지기를 바라요. 그리고 공식적인 보상을 원해요. 

* 얘기를 나누는 중간에 할아버지 한 분이 뒤에서 계속 지켜보신다. 나중에 누구냐고 물었더니 남편 분이라고 해서 놀랐다. 아픔을 가족이 함께 나누고 푼다는 것에 감동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