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여성들은 어떠한 삶을 살고 있을까?

제 2차 세계대전 일본이 전쟁을 일으킨 아시아 태평양 연안의 나라 여성들은 일본군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해야만 했다. 동티모르, 필리핀, 인도네시아, 중국, 조선에서 만난 140여 피해자, 그녀들의 팔뚝에 새겨진 일본식 이름, 토막 난 기억과 증언은 당시의 고통을 생생히 전해주었다.
주변의 차가운 시선, 종교적 차별, 가해국과 피해국의 외면 등 이 모든 것에 그녀들의 고통은 겹겹이 쌓여만 가고 있다.아시아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모습은 70-80년전의 과거가 아닌 우리가 풀어야 할 미래의 메시지이다.

피해 여성들은 어떠한 삶을 살고 있을까?

제 2차 세계대전 일본이 전쟁을 일으킨 아시아 태평양 연안의 나라 여성들은 일본군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해야만 했다. 동티모르, 필리핀, 인도네시아, 중국, 조선에서 만난 140여 피해자, 그녀들의 팔뚝에 새겨진 일본식 이름, 토막 난 기억과 증언은 당시의 고통을 생생히 전해주었다.
주변의 차가운 시선, 종교적 차별, 가해국과 피해국의 외면 등 이 모든 것에 그녀들의 고통은 겹겹이 쌓여만 가고 있다.아시아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모습은 70-80년전의 과거가 아닌 우리가 풀어야 할 미래의 메시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