겹겹 프로젝트

'겹겹'은 지난 25년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증언과 고통을 기록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에 남겨진 조선인뿐만 아니라, 필리핀,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중국 등 여러 나라에서 140여 피해자를 만나 기록과 지원을 해온 프로젝트입니다. 또한 강제 징집, 감금, 성폭력, 버려짐 등 이 모든 만행과 반인권적인 행위가 피해자의 가슴속에 여전히 지울 수 없는 흔적으로 남아 있음을 확인한 작업이기도 합니다.
사진전과 강연회 등 활동을 통해 힘겹게 살아가는 피해자들의 고통에 많은 사람들과 공감하고 그 삶을 함께 나눕니다. 겹겹은 피해자와 시민을 삼각형의 구도로 연결하여 소통을 이어 나가며, 피해자의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집을 고치고 건강 진단이나 의료 지원을 합니다.
일본군 성노예 문제가 더 이상 왜곡, 은폐되지 않기 위해서 끊임없는 관심을 기울이고 기록을 해야 합니다. 개개인의 기억과 눈물이 아니라 모두의 역사와 인권 문제로 남을 수 있도록 개별 국가의 문제를 넘어 국제적 전쟁 범죄의 관점에서 진상 규명과 반전 평화를 위한 초석을 여러분들과 함께 만들어 나갑니다.

사진전

whatisjuju002

아시아의 피해 여성들은 어떠한 삶을 살고 있을까? 과거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삶을 사진과 영상으로 담습니다.
문화 예술로서의 사진전을 통해 우리나라, 일본 등 국제사회에 일본군 성노예 피해여성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가슴속 깊이 겹겹이 쌓인 한을 함께 나누는 소통의 장을 마련합니다.

・ 일본 : 도쿄, 오사카, 삿뽀로, 나고야 등지에서 개최. 각 지역에서 사진전 기획.
・ 한국 : 서울, 대구, 제주, 마창진 등지에서 개최. 각 지역에서 순회 사진전 기획
・ 해외 : 미국 뉴저지, 앙코르 와트 등지에서 개최. 세계 주요 도시에서의 개최 기획
・ 일본군 성 노예 노예들을 기록해 온의 사진가들과 단체전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