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티나 Martina Madeira Hoar

tm1_01_Martina_010

동티모르 카사바우크에서 태어남, 1942년 12세에 3년간 동원됨

난 12살쯤이었는데,

끌려간 곳에는 어린 여자들이 많았어요.

난 일본군의 와이프였어요.

매일 많은 군인이 왔어요.

tm1_01_Martina_021

부모님은 농사를 지었어요. 혼자 집에 있는데 일본군이 왔어요. 나는 무서워서 도망쳤어요. 그 사이 부모님은 돌아왔고 부모님을 잡았어요. 

난 12살쯤이었는데, 끌려간 곳에는 어린 여자들이 많았어요. 난 일본군의 와이프였어요. 매일 많은 군인이 왔어요.

나를 데려가겠다고 협박을 하고는 그대로 끌고 갔어요.군인은 밥도 안 줬어요. 

집에 돌아온 이후에는 가끔 일본군이 와서 나를 내 달라고 했어요. 부모님이 거절하자 마구 때리고 데려갔어요. 부모님을 때리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가야만 했어요. 

의사는 없었어요. 아프면 치료도 약도 안 주고, 밥만 주었어요. 2년 뒤 전쟁이 끝나고 풀어주었어요. 

tm1_01_Martina_023
tm1_01_Martina_024

언니는 언제 갔는지 몰라요. 나중에 끌려간 것을 알았어요. 아빠가 다르기 때문에 서로 다른 곳에 살고 있었어요. 나중에 만나서 같이 살고 나서야 언니한테 얘기를 들었어요. 결혼을 했지만 아이는 없어요. 

당시 일을 생각만 해도 머리가 아파요. 허리가 아프고 기침이 많이 나요. 낡은 집을 고쳤으면 좋겠어요. 

 

* 1975년도 언니를 만나 친척집에 같이 살고 있다. 할머니는 다른 가족들 앞에서 과거 얘기를 하기를 꺼린다. 자신의 아픔을 낯선 외국인에게 드러내는 것이 얼마나 힘 들었는지, 일본군에게 당한 것을 와이프라고 완곡하게 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