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아 Lucia Luriz

ph3_21_Lucia_010

필리핀 아라얏에서 태어남, 1942년 12세에 2개월간 동원됨

텔레비전에서 일본말이 들릴 때는 악몽에 빠져요.

성폭행, 정서적, 신체적 손해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어요.

일본 정부는 전쟁 중에 일어난 일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해요.

ph3_21_Lucia_022

집에서 빨래한 옷을 널고 있었는데, 일본군 3 명이 와서 양쪽 팔을 잡았어요. 일본말로 소리를 질렀기 때문에 알아 들을 수 없어 나는 두려웠어요.

강제적으로 끌려서 Arayat central school로 갔어요. 나는 방안에 혼자 갇혔어요. 좀 있다가 언니 Maria도 잡혀 왔어요. 방에 2명의 군인이 들어왔고,

나는 방안에서 군인을 피해 이리 저리 피했지만 잡혀서 맞았어요. 첫 번째 군인이 나를 성폭행할 때 심하게 피를 흘렸고 고통스러웠어요. 다음 군인이 할 때는 의식을 잃었어요.

깨어나니까 옷이 피에 젖어 있었어요. 동생 Valeriana도 잡혀와 한방에 있었는데, 같은 고통을 겪은 것처럼 보였어요. 다음 날에도 군인이 왔어요.

나의 몸은 아직 부어 있었어요. 군인은 상관하지 않았어요. 낮에는 청소를 하고, 밤에는 일주일에 3-4번씩 성폭행을 당했어요.

ph3_21_Lucia_026
ph3_21_Lucia_021

결혼을 할 때 남편에게 이야기 했어요. 그는 나의 모든 것을 받아들였어요.

가끔 텔레비전에서 일본말이 들릴 때는 악몽에 빠져요. 성폭행, 정서적, 신체적 손해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어요. 일본 정부는 전쟁 중에 일어난 일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해요.

* 어두운 계단 반 층을 오른 할머니의 방 한쪽에는 기도를 하기 위한 십자가와 예수상이 있다. 큰 창문으로 들어오는 빛을 받으며 기도하는 할머니의 모습이 아름다웠지만, 가슴이 메어져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