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상숙 HA Sang-sook

kr2_01_HA Sang-sook_010

조선 충청남도에서 태어남, 1944년 16세에 8개월간 동원됨, 중국에 남겨짐

먼저 군의관이 검사를 하고

아이를 못 갖는 주사를 놓아 주었어요.

처음 3명의 군인을 받고나서 오줌을 누는데

칼로 베는 듯 아팠어요.

어느 날 곱게 화장한 이웃집 언니가 왔어요. 일본 공장에서 돈을 번다고 했고, 이번에는 상하이上海 로 가는데 같이 가자고 했어요. 나는 좋다고 했어요. 며칠 있다가 남자 2 명이 찾아왔어요.

기차를 타고 경성(지금의 서울)으로 갔고, 다른 곳에서 온 40 명의 여자들과 다시 기차를 타고 단둥丹东을 거쳐 난징南京으로, 배를 타고 우한武汉으로 왔어요.

한커우汉口 지칭리积庆里에 도착 했을 때는 처음과 말이 달랐기 때문에 모든 것이 어리둥절했어요.

kr2_01_HA Sang-sook_023
kr2_01_HA Sang-sook_010

먼저 군의관이 검사를 하고 아이를 못 갖는 주사를 놓아 주었어요. 처음 3명의 군인을 받고나서 오줌을 누는데 칼로 베는 듯 아팠어요.

나는 2층 방에 있었는데, 1층에 사진을 걸어 두면 군인들이 골라서 방으로 들어 왔어요. 일요일에는 군인들이 밖에 줄을 서고 있었어요. 한 사람에 한 시간이었기 때문에 시간이 넘으면 주인에게 혼났어요.

kr2_01_HA Sang-sook_026

전쟁이 끝나고 조선 사람들은 지칭리에 모였어요. 많은 여자들이 조선으로 돌아갔지만,

이 몸으로 돌아가서 뭐 할 거라는 생각에 가지 않았어요. 나는 아이를 가질 수 없는 몸이었고, 아이 셋 딸린 중국 남자와 결혼해 살았어요.

* 2001년 처음 할머니를 만나러 우한에 갔었다. 내 바지가 책상 모서리에 걸려 찢어졌는데, 남자는 그렇게 다니면 안 된다며, 옷을 입은 채로 바늘로 바지를 꿰매 준 것을 잊을 수 없다. 2015년 할머니는 2층 계단에서 구르는 사고를 당해 한국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했지만, 2017년 8월에 돌아가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