겹겹 프로젝트

'겹겹'은 지난 25년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증언과 고통을 기록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에 남겨진 조선인뿐만 아니라, 필리핀,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중국 등 여러 나라에서 140여 피해자를 만나 기록과 지원을 해온 프로젝트입니다. 또한 강제 징집, 감금, 성폭력, 버려짐 등 이 모든 만행과 반인권적인 행위가 피해자의 가슴속에 여전히 지울 수 없는 흔적으로 남아 있음을 확인한 작업이기도 합니다.
사진전과 강연회 등 활동을 통해 힘겹게 살아가는 피해자들의 고통에 많은 사람들과 공감하고 그 삶을 함께 나눕니다. 겹겹은 피해자와 시민을 삼각형의 구도로 연결하여 소통을 이어 나가며, 피해자의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집을 고치고 건강 진단이나 의료 지원을 합니다.
일본군 성노예 문제가 더 이상 왜곡, 은폐되지 않기 위해서 끊임없는 관심을 기울이고 기록을 해야 합니다. 개개인의 기억과 눈물이 아니라 모두의 역사와 인권 문제로 남을 수 있도록 개별 국가의 문제를 넘어 국제적 전쟁 범죄의 관점에서 진상 규명과 반전 평화를 위한 초석을 여러분들과 함께 만들어 나갑니다.

교육

whatisjuju004

시민, 학생 등, 강연회를 통해 현지 많은 여성들과 나누었던 과거의 이야기와 현재의 삶을, 토론을 통해 우리가 할 수있는 방안을 찾아갑니다.현재 일본의 대학에서 수업으로도 진행되고, '위안부'라는 막연한 이미지를 다양한 예시를 통해 '일본군 위안소 제도'의 진실을 함께 봅니다.

・ 학교에서의 사진전, 강연과 수업을 통해 구체적인 진실의 역사를 전합니다.
・ 사진가가 직접 만난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 교과서에 기술 안된 전쟁 성노예의 역사와 인권을 전합니다.
・ 전쟁의 아픔과 전시 성폭력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한 역사투어를 합니다.